이번 과테말라로 향하는 여정에 앞서 한국커피는 런던에 들러 여러 스페셜티 커피 매장을 둘러보았습니다. 런던의 스페셜티 커피 신에는 어떤 카페들이 있고, 어떤 특징이 있는지 간단하게 공유합니다.

1. Prufrock coffee

프루프락 커피는 교육과 카페를 함께 운영하고 있는 스페셜티 커피 회사입니다. 스퀘어마일과 귈름 데이비스(2009 WBC 챔피언) 이 참여하고 있으며,  단순히 카페 운영 외에도 SCA 코스를 비롯해 다양한 바리스타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홀본 매장에서는 여러 로스터리의 커피를 사용해 메뉴를 제공하고 있는데, 에스프레소는 스퀘어마일의 블렌드를, 브루잉은 스웨덴의 드롭 커피, 독일의 파이브 엘레펀트, 영국의 스퀘어마일 등 다양한 곳의 커피를 v60로 제공해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이번 방문에서는 커피는 파이브 엘레펀트에서 로스팅 한 브룬디 카얀자 레드 버번 브루잉, 스윗샵 블렌드로 추출한 에스프레소와 코르타도를 맛 보았습니다. 캐릭터가 명확한 추출이라기 보단 클린컵과 밸런스를 중요시 하는 것을 볼 수 있었어요.
홀본 쪽에서 커피를 마시고 싶다면 들러보세요. 언제 들러도 안정된 퀄리티를 보여줄 거예요. 🙂


Prufrock Coffee
23-25 Leather Ln, London, EC1N 7TE
+44 20 7242 0467
prufrockcoffee.com

 

 

 

2. The espresso room

에스프레소 룸은 커피 정보에 대한 블로그와 카페를 함께 운영하고 있는 곳입니다. 홀본에 본점을 두고 있는데, 이번에는 Duke of York’s Theatre 근처에 위치한 분점에 방문했습니다. 이 곳은 캐러밴 커피의 원두를 사용해 에스프레소와 필터 메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에스프레소는 콜롬비아와 케냐 2종 블렌딩으로, 새콤달콤한 맛의 밸런스가 제법 좋습니다. 후미에서 느껴지는 약한 와인 뉘앙스가 케냐의 존재감을 나타내 주네요. 추출 시 별도의 무게 측정을 하지 않는 대신, 19g 도징에 약 28-30초 사이에 추출이 완료되도록 하는 레시피를 쓰고 있습니다.

물론 이 곳도 소시지 롤, 크루아상 등 가볍게 요기할 수 있는 메뉴를 갖추고 있습니다. 매장 좌석 공간이 약 2평 정도 밖에 되지 않아 테이크 아웃 주문이 많은 편이예요.

뮤지컬을 보러 가기 전, 상큼한 커피를 즐기고 싶다면 꼭 한 번 들러보세요.


The Espresso Room
24 New Row, London, WC2N 4LA
+44 7478 183183

 

3. Kaffeine

카페인은 호주와 뉴질랜드의 커피 문화에서 영향을 받은 커피 바 입니다. 런던의 피츠로 비아, 그리고 옥스포드 서커스 근처에 카페와 에스프레소 바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스퀘어마일 커피를 사용하며, 필터 커피 메뉴가 없이 에스프레소로만 제공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기본적으론 레드브릭 블렌드를 사용해 약간 강하게 에스프레소를 내리는 편이며, 싱글 오리진은 ek43으로 분쇄해 산뜻함과 플레이버를 표현하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특징이 강한 커피를 선보이기보단 날마다 편하게 마실 수 있는 커피를 추구하는 듯 한 컨셉이 엿보이는 카페, 소호의 카페인입니다.


Kaffeine
15 Eastcastle St, Fitzrovia, London, W1T 3AY
+44 20 3730 5878
kaffeine.co.uk

 

4. Climpson& Sons

클림슨 & 선스는 런던 스페셜티 커피 마켓의 선구자 역할을 하는 회사입니다. 브로드웨이 마켓에 위치한 1호점을 시작으로 4개의 매장과 한 개의 트레이닝 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에 찾은 곳은 브로드웨이 마켓에 위치한 본점입니다. 고풍스런 외관에서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세련된 커피를 제공하고 있어요.
별도의 장소에 위치한 로스터리에서 직접 로스팅을 하고 있으며, 굉장히 밝고 밸런스가 좋은 커피를 제공합니다.

주말이면 작은 매장이 사람으로 가득 차 있는데, 손님의 연령층이 굉장히 다양합니다. 아이를 데리고 온 젊은 부모들, 강아지를 데리고 나온 노신사, 여행객까지. 이 지역에서 사랑받고 있다는 느낌이 물씬 풍기는 곳입니다.

이 곳에서 맛 본 코스타리카 에스프레소는 이번 런던 투어에서 맛 본 커피 중 가장 만족스러운 한 잔입니다. 플로럴한 아로마, 잘 익은 자두와 같은 새콤달콤함, 클린하고 부드러운 마우스필까지 나무랄 데가 없었죠.

만일 브로드웨이 마켓에 오신다면 꼭 들러보세요. 실망하지 않을 겁니다.


Climpson& Sons
67 Broadway Market, London, E8 4PH
+44 20 7254 7199
climpsonandsons.com

5. Nude espresso / Nude coffee roasters

누드 에스프레소는 2008년에 오픈한 이래로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런던으로 전파된 스페셜티 커피 운동의 최전선에 서 있는 곳입니다. 쇼어디치 Shoreditch 에 본사를 둔 누드 에스프레소는 2014년 로스터리를 새롭게 개장했는데, 로스터리에서는 로링 15kg 를 사용해 직접 로스팅을 하고 있으며, 다양한 싱글 오리진을 에스프레소와 브루잉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과테말라 싱글 에스프레소를 제공하고 있네요.

전체적으로 라이트 로스팅의 밝은 커피를 지향하고 있는 곳입니다. 브릭 레인의 맛있는 먹거리들을 즐긴 후 깔끔한 마무리로 제격이예요.


Nude esresso / Nude coffee roasters
26 Hanbury St, London, E1 6QR
+44 7712 899335
nudeespresso.com